thepower

[더파워뉴스]LG유플러스 ‘자율주행 전기버스’ 선보인다

center
사진 왼쪽부터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메트로플러스 김태호 대표, 우진산전 김정현 사장, 블루스페이스 크리스틴 문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웹데일리 심우성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11일, 블루스페이스(대표 크리스틴 문) 우진산전(대표김영창) 메트로플러스(대표 김태호) 등 국내외 전문업체들과 손잡고 ‘자율주행버스’ 사업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의 첫 사업모델은 자율주행 ‘전기버스’다. 우진산전의 친환경 전기버스를중심으로 LG유플러스의 V2X 기술과 블루스페이스의 자율주행기술 등을 접목한다.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은 통신(네트워크)을기반으로 차량과 사물(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로, 자율주행 센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핵심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5G·LTE 통신망과 함께 다이나믹 정밀지도(Dynamic Map) 고정밀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등 자율주행에서 핵심이 되는 안전 강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자율주행버스의 운행 현황을 원격에서 확인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도 마련한다.

블루스페이스는 지난해 4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자율주행 스타트업으로, 미네소타주 등 미국 각지의 버스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해왔다.

자율주행의 인지 분야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블루스페이스는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주변 환경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

전기버스와 각 솔루션 간에 인터페이스를 연동하는 통합시스템의 구현은 메트로플러스가 담당한다.

협약 이후 4개 사는 연동 개발 및 테스트를 시작으로 내년 3분기까지 자율주행버스의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버스를 기반으로 향후 스마트시티 등 연계 가능한 사업 모델을 발굴, 관련 기술을 확보하는 데에도 각 사의 역량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는 “이번 사업 협력을 통해 국내외 각 분야별 선도업체의 기술력을 모아 자율주행 관련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심하고 자율주행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당사의 안전강화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심우성 기자 woosungshim@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