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금태섭, 국민의힘 초청 강연. "선거 앞두고 여러 협력… 모든 양보 하겠다"

center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웹데일리 안재후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민의힘 초선 모임 '명불허전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전하며 내년 4·7 서울시장 선거에 야권후보로 출마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다.

금 전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 선거는 가장 정치적인선거로 행정이나 경험 문제가 아니다. 집권 여당이 독주하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문제를 고치면된다"고도 했는데, 행정가 출신이 아닌 데다, 정치 경험이 풍부하지 않은 자신이 출마할 경우를 상정한 발언인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금 전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해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할지는 미지수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탈당한 뒤 바로 국민의힘에 들어가 당내 경선을 한다는 것은 어떤 설명을 붙이더라도 국민이 보기에 별로 좋아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일단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두고 여러 협력과 경쟁 방법이 있다"며 "방식과 방법을 정할 땐 충분히 말하고 모든 양보를 하겠다"고 연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에 사실상 연대 조건으로 뼈를 깎는 자기 혁신과 중도로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요구하며, "자기희생과 변신의 처절한 노력이 필요하다. 놀랄 수밖에 없는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광주에 사과하고 정부 여당이 추진하는 법안에 유연한 반응을 하는 것은 훌륭한 일이다. 조금 더 했으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또한 "형식적으로 당 하나 만들어 간판 바꾼다고 달라지지 않는다. 주도권 다툼에 중구난방이 되고 기존 지지자가 떠날 수 있다"며 "연대하려는 모든 세력이 스스로 변화와 혁신을 해야한다. 이것을 곱셈의 연대라 부르고 싶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정권 교체의 성공 모델로 민주당이 2007년 대선 참패 후 패배주의에 빠졌다가 2016년 총선에서 원내 제1당이 되며 정권을 되찾아온 사례를 제시하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제안한 '야권 혁신 플랫폼'에 대해 "간판을 바꾸는 그런 조치만으로는 변화의 계기가 되기 어렵다"며 "선거를 앞둔 시기에 주도권 다툼으로 오해받을 수 있어 적절하지 않다"고 반대 의사를 밝혔다.

안재후 기자 anjaehoo@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