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더파워뉴스] 우리금융그룹, 난치병 소아환자 치료 후원금 및 헌혈증 전달

-혈액수급 문제 극복 위한 그룹 사랑의 헌혈 캠페인 지속 전개

center
지난 23일 우리금융그룹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의원 본관 앞에서 난치병 소아환자 의료비 지원을 위한 후원금과 임직원 자발적 기부로 마련된 헌혈증을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했다. (왼쪽)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오른쪽)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그룹)/웹데일리 이고운 기자
[웹데일리 이고운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속되는 코로나19로 혈액수급이 어려움을 돕기 위해 후원금 및 헌혈증 전달에 나섰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의원 본관에서 난치병 소아환자의 치료를 돕기 위한 후원금 및 헌혈증 전달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체온체크, 개인위생 등 안전 조치하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을 비롯한 최소 인원이 참석해 진행됐다.

앞서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 부족 문제를 돕기 위해 지난달 15일부터 한 달간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전개했고, 전 그룹사 임직원이 직접 회사 인근 헌혈의 집 방문 및 헌혈 버스를 이용해 이번 헌혈 캠페인에 동참했다.

임직원의 자발적 기부로 모은 헌혈증 500매와 후원금 2억원은 난치성 질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 등 현재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서 치료중인 소외계층 난치병 환아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손태승 회장은 "임직원의 따뜻한 기부가 난치병 환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삶의 희망을 전해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는 등 ESG 경영활동을 강화할 것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의 '사랑의 헌혈 캠페인'은 올해로 15회를 맞이했으며 우리은행과 대한적십자사가 2006년 헌혈 약정 체결 이후 매년 실시되고 있다. 임직원이 기부한 헌혈증을 모아 백혈병, 소아암 등의 희귀난치병과 싸우고 있는 소외계층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고운 기자 lgw9277@gmail.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