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날아라 개천용' 이원종, 눈물과 환희의 재심 결정적 증거물 찾는 과정 그려

center
(사진=SBS '날아라 개천용' 캡처)
[웹데일리 안재후 기자]
지난 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에서 한상만(이원종 분)이 후배 봉준석(남진복 분)이 남긴 단서를 토대로 진범의 결정적 증거물은 칼을 찾았다.

앞서 한상만은 후배 형사인 봉준석이 중요한 증거물인 흉기를 빼돌린 사실을 눈치 챘지만 끝까지 후배를 믿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죄책감을 떨쳐버릴 수 없었던 봉준석은 한상만과 함께 술 한잔을 기울이며 자신에 대한 믿음에 괴로운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봉준석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되고, 장례식장에서 한상만은 "그때나 지금이나 경찰이 무슨 힘이 있냐"라며 선배 형사들의 원망어린 소리를 듣게 됐다.

이후 봉준석의 아내가 한상만에게 만남을 요청하며 판이 뒤집혔다.

봉준석의 아내는 봉준석의 유서를 한상만에게 건내며 "반장님을 굉장히 좋아했다"라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진실을 밝혀달라"고 전했다. 이에 한상만은 눈물을 흘리며 유서를 펼쳐보았다.

봉준석이 남긴 유서에 "믿음에 이렇게 보답합니다"라며 수첩에 칼을 숨긴 장소를 남겼다고 적어놨다.

이후 박태용(권상우 분), 박삼수(배성우 분), 한상만은 봉준석이 표시해놓은 장소에 찾아가 기자들을 전부 불러 담벼락을 깨며 칼을 찾기 시작했고, 그 안에서 칼 끝이 휘어진 흉기를 발견했다.

안재후 기자 anjaehoo@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