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하나은행, 해외송금 특화 앱에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

center
하나은행, 해외송금 특화 앱에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사진=하나은행)
[웹데일리 이고운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해외송금 특화 앱 'Hana EZ(하나 이지)'에 오픈뱅킹 서비스를 도입해 해외송금 모든 절차를 앱에서 한번에 진행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 2019년 7월부터 빅데이터기술과 AI알고리즘, 인공지능을 도입한 차별화된 해외송금 서비스 'Hana EZ'를 시행했다.

현재까지 가입자수 10만명과 누적 송금 금액 3억6000만미불, 누적 송금 건수 30만건을 달성해 하나은행의 대표 해외송금 앱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이번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은 언택트 거래 증가에 따른 수요에 중점을 두었다. 기존의 △유학생 특화 송금 △소요시간 예측 △실시간 진행상황 조회 서비스에 오픈뱅킹 서비스가 추가돼 하나은행 계좌뿐만 아니라 다른 은행 계좌에서도 바로 해외송금을 보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착오 송금 예방 서비스도 추가되어 수취인 및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해도 영업점 방문없이 앱을 통해 수정 신청을 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이 대폭 강화됐으며, 다음달부터는 해외에서 웨스턴유니온을 통해 보내온 송금을 영업점 방문없이 앱을 통해 직접 계좌로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충할 예정이다.

하나은행 외환상품부 관계자는 "은행 방문 없이도 오픈뱅킹을 이용해 다른 은행 계좌에서 하나은행의 특화된 해외송금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됐다"라며 "외국환 전문 은행으로서 축적된 노하우와 차별화된 서비스로 손님께 최고의 만족을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웨스턴유니온 송금을 국내 최저 수수료인 3.99달러에 제공 중이며 유학생 및 내국인의 지급증빙미제출 송금시 △미달러화(USD) △유로화(EUR) △일본엔화(JPY)에 한해 내년 6월말까지 환율우대 50%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중이다.

이고운 기자 tpnews@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