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마포구, 폭설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운영

center
사진=서울 마포구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서울 마포구는 겨울철 한파와 폭설에 대비하기 위해 오는 3월 15일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한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해 11월 겨울철 한파 및 폭설에 대비하는 '20/21년 제설대책'을 수립하고 제설 인력과 장비·자재, 친환경 제설제 등을 사전 준비하며 폭설 대비 대응 체제를 구축한 상태다.

마포구의 올 겨울철 제설대책 기간은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오는 3월 15일까지 4개월간이다.

대책에 따르면 구는 제설대책 기간 동안 24시간 근무체제를 유지하며 비상상황 발생 시 즉각 비상근무, 비상소집, 응소 및 제설작업으로 이어지는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한다.

기습 폭설이 내린 지난 6일 구는 오후 4시 제설대책 1단계 근무, 저녁 7시 20분 제설대책 2단계 근무 발령에 이어 7일 오전 7시30분 비상소집 근무 명령을 발령했다.

비상 소집에 응소한 총 470여 명의 마포구 공무원들은 이른 아침부터 지역 곳곳의 제설 취약지역에서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기온 급강하에 따른 결빙 예방작업을 벌였다.

구는 올 겨울철 폭설에 대비해 제설 인력 1천403명, 제설제 1천345t, 제설차량 30대, 살포기 및 삽날 등 제설장비 41대 등을 확보한 상태다.

특히 민(자율방재단 등), 관(타구 및 유관기관), 군(군부대), 경(경찰) 협력체계를 구축해 폭설시 덤프트럭 등 장비와 인력을 지원받을 수 있게 조치했다.

상시 신속한 제설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진기지(2개소)를 활용해 제설차량 이동시간을 단축하고 고갯길, 고가차도, 입체교차로 등 제설 취약지점 79개소에는 제설담당자를 지정해 강설시 현장관리 및 상황전파 등 업무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 고갯길 등 취약지점의 제설함에는 염화칼슘, 소금, 모래, 삽 등을 비치하고, 이면도로 고갯길 및 고지대 취약지점 433개 소에는 '제설제 보관하는 집'을 선정해 관리 운영한다.

눈길 낙상사고 등에 대비해 보행자가 많은 지역 내 지하철역 주변 총 10개 소에는 '무료 제설도구함'이 설치됐다.

제설작업에 어려움이 많은 고갯길 등에는 스마트폰으로 조작할 수 있는 '소형 자동액상살포장치' 23대를 운영해 폭설시 신속하게 염수를 살포, 불편 사항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는 환경인증 제설제 사용 비율을 40%로 확대하고 친환경 제설제(액상, 고상) 사용을 확대하는 등 지역 환경을 고려한 제설작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유동균 구청장은 "내 집, 내 점포, 내 회사 앞에서는 주민 스스로 눈을 치우는 문화가 필요하다"며 "구가 벌이는 제설작업에도 주민 여러분의 협조와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