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인천광역시, 시민안전보험 보장금액 상향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인천시가 지난 2019년 광역시 최초로 시행한 시민안전보험의 최대 보험금이 1천500만 원으로 상향되고 보장항목도 확대된다.

인천광역시는 새해부터 시민안전보험의 후유장해 보장금액을 지속적인 치료비를 고려해 최대 1천만 원에서 1천500만 원으로 상향하고 보장항목에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항목을 추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민안전보험은 시가 직접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해 각종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 사고, 대중교통 사고, 강도 피해, 스쿨존 교통사고 등으로 후유장해를 입거나 사망한 시민에게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장항목은 기존에는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강도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등의 8개 항목이었으나 2021년에는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등 2개 항목을 추가해 10개 항목으로 확대했다.

보험금 보장항목에 해당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일부터 3년 이내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청구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 또는 안전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상범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시민안전보험은 재난이나 사고 발생으로 피해를 본 시민들의 최소한의 생활 안정을 지원하는 제도"라며 "올해도 시민을 위한 최상의 복지, 안전한 인천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