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LG U+, '제로' 요금제 이용고객 대상 수·발신 음성 로밍 전면 무료화

center
사진=LG유플러스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LG유플러스는 '제로' 요금제 이용고객 대상 수신과 발신을 포함한 음성 로밍 서비스를 전면 무료화한다고 9일 밝혔다.

제로(제대로 로밍하자)는 지난 2019년 9월 출시된 LG유플러스의 통합 로밍 요금제 브랜드로, 대용량 데이터 및 음성 수·발신 모두 무제한인 '프리미엄', 사용 기간별 대용량 데이터를 이용하는 '라이트' 5종, 데이터 이용이 많은 10·20세대 전용 '라이트 1020' 4종 등 총 3가지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다.

LG유플러스는 올 1월부터 음성 발신 서비스 무제한 무료 혜택 대상을 '프리미엄'에서 '라이트'와 '라이트 1020'으로 확대키로 했다. 사실상 '제로' 요금제를 이용하는 모든 이용고객 대상 수·발신 음성 로밍을 전면 무료화하는 셈이다.

모든 제로 요금제의 음성 수신 서비스는 무제한 무료였지만, 음성 발신은 기존 '라이트'와 '라이트 1020'은 기간별 정해진 분수만큼만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다.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7월부터 약 6개월간 '라이트'와 '라이트 1020' 요금제 이용고객 대상 음성 발신 무제한 프로모션을 진행,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 정규 상품구성으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프로모션 이후의 이용행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4달간 평균 사용량이 직전 4개월(3∼6월) 대비 258% 증가했다.

제로 요금제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서비스 신청은 LG유플러스 홈페이지나 모바일 해외로밍 페이지 또는 로밍 고객센터에서 가능하다.

모바일 해외로밍 페이지는 국내외에서 무료 접속이 가능할 뿐 아니라, 로밍 고객센터 또한 전 세계 어디에서든 U+고객은 365일 무료 연결 및 가입 상담을 할 수 있다.

김진국 LG유플러스 글로벌로밍팀장은 "코로나19 특수 상황을 감안해 고객 선호도가 가장 높은 '라이트' 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에 혜택 제공 차원에서 전면 무료화하게 됐다"며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고객들이 통화 비용 걱정 없이 안심하고 한국에 있는 가족과 연락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