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서울 강남구, 초·중·고에 '디지털 스튜디오' 구축한다

center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서울 강남구 온라인 교육콘텐츠 제작 전용 '디지털 스튜디오' 구축을 위해 관내 79개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내달부터 학교당 1억원씩 순차 지급한다고 9일 밝혀다.

구는 인테리어 및 방송용 카메라·마이크 등 디지털 기기 구매비용을 지원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수업이 일상화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첨단 교육환경으로 탈바꿈시킨다는 취지다.

이를 위한 올해 관련 예산도 지난해 232억원 대비 60억원 늘려 잡았다. 역대 서울시 자치구 최다인 292억원의 교육예산을 집행해 민선 7기 구의 역점사업인 '창의 융합형 미래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입 중·고등학생은 교복이나 스마트기기를 구입할 수 있는 1인당 30만원의 입학지원금도 받는다. 올해는 48개교 입학생 9천830명에 혜택이 돌아간다.

이밖에 구는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111억원), 창의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메이커스페이스 구축(8억원), 학력 향상·인성교육 지원(33억원) 등에 예산을 투입해 공교육 활성화를 이끌 방침이다.

이미화 교육지원과장은 "'품격도시, 강남'의 명성에 걸맞은 든든한 교육예산으로 온택트 교육환경을 조성해 미래변화를 선도하겠다"며 "수요자 중심·양방향 강남교육 콘텐츠를 뉴 디자인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