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서울 중구, 109개소 신형 비상소화장치로 골든타임 잡는다

center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서울 중구는 관내 109개소 비상소화장치를 신형으로 전면 교체했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누구나 쉽게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비상소화장치를 작년 9월 교체하기 시작해 지난달 완료했다.

예산 등의 문제로 수년이 걸릴 사업을 서양호 구청장의 적극적인 추진으로 1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완료했다.

이번 사업 완료로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고지대, 쪽방촌, 전통시장, 상가 밀집 지역 등의 화재 진압이 쉬워졌다.

또한, 소화전과 호스가 상시 연결된 신형 모델인 '일체형 호스릴 비상소화장치'로 교체해 주민 사용이 어려웠던 기존 장치의 단점을 극복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중림종합복지센터 앞에서 서양호 구청장을 비롯한 중부소방서장, 인근 주민들이 참석한 신형 비상소화장치 시연회가 열려 장치 사용법을 배우고 개별 실습하는 등 주민 맞춤형 교육을 진행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교육을 한다. 중부소방서와 함께 비상소화장치 및 소화기 사용법,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안내 등을 영상으로 제작해 배포하고, 실습이 필요한 경우 최소한의 대면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비상소화장치 안내 지도를 담은 리플릿을 만들어 주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화재 발생 시 초기 신속한 대응이 인명과 재산 피해를 막을 수 있는 가장 큰 열쇠"라며 "화재진압과 같이 구민의 안전과 직결된 사업은 결코 양보할 수 없어 더욱 신속하게 추진했으며 앞으로 취약시설 집중점검, 화재 예방 주민 교육 등 화재로부터 안전한 중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