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문화재청, 문화재 수리이력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center
사진=문화재청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문화재청은 올해부터 문화재 수리 의사결정 과정을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전환하고 분산 관리되던 문화재 수리이력을 하나의 3차원 유형으로 통합 관리하기 위해 HBIM(Historic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을 구축하고, 오는 2025년까지 국보와 보물 건조물 문화재 중 221건의 HBIM을 구축할 예정이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일반 건축 분야의 설계·시공과정에서 주로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이 적용돼 왔으나 문화재 수리 분야에서는 정형화하기 어려운 점 때문에 거의 활용되지 못했다.

그러나 3차원 레이저 스캐닝과 컴퓨터 성능 등의 기술발달로 인해 BIM의 적용 가능성이 커지면서, 문화재청은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수리이력 정보까지 통합하기 위한 HBIM 시스템을 정부혁신 기조 맞춰 건조물 문화재의 유지관리 분야에 선도적으로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판 뉴딜 정책의 하나로 추진되는 HBIM이 구축되면 기존에는 확인하기 어렵던 건조물 문화재 주요 구조부의 접합 방법, 내부 구성 부재의 형상 등을 3차원 유형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주요 부재별 재료정보, 수리이력(훼손 원인, 수리주기, 수리 방법) 등의 체계적인 정보관리가 가능해짐에 따라 앞으로 해당 문화재 수리 시 과학적인 의사결정과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HBIM이 숭례문에 적용되면 조선 태조 때 지어져 여러 중창을 거친 역사적 연대는 물론, 숭례문을 구성하고 있는 기둥, 대들보 등 주요 부재의 수종은 무엇인지, 언제 수리 또는 교체되었는지, 훼손 원인과 수리 방법은 어떠한 것이 사용되었는지 등에 대한 이력뿐만 아니라 설계도서, 사진 등과 같은 자료들도 서로 연결된다.

그뿐만 아니라 구축된 HBIM 정보는 외부에 공개·제공해 민간에서 이를 활용한 가상·증강현실(VR·AR), 3차원 입체(3D) 프린팅 등 문화재와 관련한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 확산시키는 데에도 도움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안동 봉정사 극락전(국보 제15호), 예산 수덕사 대웅전(국보 제49호) 등 국보·보물 목조 건조물 문화재 27건(사업예산 : 5,000백만원)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5년 동안 국보·보물 중 목조 건조물 문화재 221건의 HBIM을 구축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국보·보물 중 석조 건조물 문화재, 국가민속문화재 등으로 구축대상을 확대해 나가고, '건조물 문화재 HBIM 작성기준' 공고(2021년 10월)를 통해 문화재를 직접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에도 통일된 기준에 따라 HBIM을 구축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문화재청 산하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이사장 김창준)을 통해 이달부터 용역 수행기관을 공모할 예정이며, 구축된 HBIM 정보는 문화재 관련 종사자뿐만 아니라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문화재 수리 종합정보시스템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가종합전자조달 나라장터와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