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울산시, '울산 빅데이터센터' 개소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울산연구원에 시민 누구나 쉽게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울산 빅데이터센터'가 문을 연다.

울산시는 16일 울산연구원에서 김석진 행정부시장, 박병석 시의회 의장, 임진혁 울산연구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빅데이터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울산연구원 개원 20주년 기념식과 함께 빅데이터센터 운영계획 발표, 현판 제막 순 등으로 진행된다.

울산 빅데이터센터는 지난해 7월 '울산광역시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조례' 제정에 따라 설치됐으며 울산시와 울산연구원은 지난 1월에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조직은 데이터 기획, 분석, 확산 등 3개 팀 10명으로 구성됐다.

주요 역할을 '울산형 데이터 댐'의 핵심 거점으로 공공과 민간의 데이터를 모으고 가공·활용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정책 결정을 지원하고 시민 누구나 쉽게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또한, 데이터 전수조사와 데이터 역량 강화 세미나, 전문가 네트워킹 등 데이터 저변 확대 사업도 추진한다.

울산시는 울산 빅데이터센터가 '울산형 데이터 댐'의 핵심 거점으로 데이터 수집·분석·활용체계를 구축해 빅데이터 활용 생태계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진혁 울산연구원 원장은 "울산연구원은 데이터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타 지자체와 차별화되는 빅데이터센터를 운영해 디지털 전환의 혁신적인 교두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안승대 울산시 기획조정실장은 "울산 빅데이터센터 개소는 울산형 데이터 댐의 시작이며 데이터 중심 스마트도시 울산 조성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10월 울산형 뉴딜사업의 하나로 '울산형 데이터 댐 구축'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계획은 공공과 민간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모아 가공·활용해 데이터 기반의 공공서비스를 확대하고, 데이터 융·복합을 통해 신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 중심 스마트도시 울산' 조성을 목표로 3대 분야 12개 과제를 선정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끝)

출처 : 울산광역시청 보도자료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