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SKT, 인공지는 누구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돕는다

center
사진=pixabay
[웹이코노미 함현선 기자]
SK텔레콤은 질병관리청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돕는 '누구 백신 케어콜' 구축·운영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누구 백신 케어콜'은 SKT의 인공지능 누구가 전화로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자에게 접종 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접종 후 이상 반응 증상 발현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다.

'누구 백신 케어콜'은 이동통신망 상에 구축된 인공지능 서비스로 별도의 앱이나 기기 없이도 백신 접종 대상자는 전화로 의료기관 담당자는 전용 웹사이트로 이용할 수 있다.

의료기관 담당자가 '누구 백신 케어콜' 웹사이트에 로그인해 연락 대상자를 등록하면, '누구 백신 케어콜'이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접종 전 일정 안내·접종 후 증상 여부 체크한 후 대상자의 답변을 웹사이트에 올림으로써 담당자에게 전달하는 식이다.

SKT와 질병관리청은 전화만으로 사용 가능한 '누구 백신 케어콜'을 통해 어르신 등 디지털 소외 계층에게 백신 접종 정보를 손쉽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와 위탁의료기관 종사자의 업무 경감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5월부터 방역 현장에 투입된 '누구 케어콜(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모니터링 시스템)'의 경우, 올해 4월 초까지 약 12만명의 대상자에게 130만콜의 전화를 걸어 보건소 등 관련 기관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모니터링 업무를 85%까지 경감시킨 바 있다.

또한 '누구 백신 케어콜'을 통해 대상자는 백신 접종 후 주요 정상적인 면역반응에 대한 안내 및 이상 증상에 대한 조치 안내를 받을 수 있어, 더욱 안심하고 백신 접종에 참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SKT와 질병관리청은 '누구 백신 케어콜' 도입으로 국민들이 더 안심하고 백신을 맞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됨으로써, 환경, 사회, 기업구조(ESG) 가치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T와 질병관리청은 '누구 백신 케어콜'을 2분기 내 개발하고, 3분기부터 지자체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현아SKT AI&CO장(컴퍼니장)은 "누구 백신 케어콜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 기술이 사회 전반의 ESG 가치 창출에 기여할 방안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스마트폰 활용을 어려워하는 어르신이 더 손쉽게 예방접종 관련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함현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