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의회, 항공우주청 중심 산업 집적화 촉구 정부 건의안 상임위 통과

2022.09.21 08:43:03

임철규 의원 발의…정부조직법 조속 개정과 항공우주산업 집적화 요구

 


[웹이코노미 김영섭 기자] 지난 5월 정부의 항공우주청 신설안 발표에 맞춰 경남도와 사천시가 항공우주청 사천 설치 실무TF를 꾸려 정주기반이 마련된 항공우주청 설립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반면, 항공우주청 신설의 첫 관문인 '정부조직법' 개정이 기대와 달리 지연되자 경남도의회가 항공우주청의 조속한 설립과 관련 산업의 집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상남도의회는 9월 20일 임철규 의원(국민의힘·사천1)이 발의한 ‘항공우주청의 조속한 설립 촉구 대정부 건의안’이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건의안에는 국정과제인 항공우주청 사천 설립의 조속하고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정부조직법'의 조속한 개정과 △세계적인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위한 체계적인 집적화 기반 조성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경남(위성)·전남(발사체)·대전(연구) ‘삼각축’을 언급하면서 애초 연구기관까지 유치해 세계와 필적할 만한 경쟁력을 갖춘 항공우주산업 기반을 조성하려던 계획에 이상기류가 생긴 데 대해 경상남도의회 차원의 우려 목소리를 간접적으로 전달하고 애초 계획을 재확인하는 의지도 포함되어 있다.


임 의원은 “경남이 항공우주청 설치 최적지로 선정된 이유는 100여 개 항공·우주 및 소재·부품·장비기업이 있고, 사천·진주 지역에 건설 중인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에 기업과 기관의 집적화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항공우주산업과 같은 첨단산업은 집적화되지 않으면 그 효과와 기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우주산업은 경남의 신성장 동력이자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며 “이런 산업의 기반을 조성하는데 일초라도 서둘러 뛰어들어야 함에도 항공우주청 설립이 늦어지고 항공우주산업 기반은 쪼개지고 있어서 강력한 우려를 전달하기 위해 대정부 건의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임 의원은 지난 14일 열린 제398회 도정질문에서 항공우주청 사천 설립과 관련한 경남도의 준비태세를 따져 묻고 항공우주산업 기반 조성의 골든 타임에 서부·동부경남 등으로 나뉘어 대처할 사안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 건의안은 27일 최종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다.

김영섭 기자 kimlily@daum.net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등록번호 : 서울 아02404 | 발행·편집인 : 김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호 | 등록일자 : 2013년 1월 3일 | 발행일자 : 2012년 6월 10일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 275, 2층 202호 비493(서초동, 중앙빌딩) | (기사·광고문의) 02-3667-2429 | (대표 이메일)kimlily@daum.net 웹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웹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