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산림청과 기후 위기 공동 대응하기로

2022.11.22 18:39:00

신한카드-산림청, 기후 위기 대응 및 친환경 경영을 위한 업무협약
산림 훼손에 대한 복원, 생물 다양성 증진, 조림 통한 탄소 흡수 사업 등에 협력
양 기관 인프라 및 데이터 공동 활용, 산림 관련 기관 간 공동 네트워크도 구축
신한금융그룹 ‘제로 카본 드라이브’에 발맞춰 친환경 경영 확대


[웹이코노미 이종호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산림청(청장 남성현)과 함께 기후 위기 공동 대응과 친환경 경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 기관은 남성현 산림청장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남산 야외식물원에서 이날 오후 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신한카드와 산림청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 기후 변화, 재해로 인한 산림 및 생태계 훼손에 대한 복원과 보호, ▲ 산림 내 생물 다양성 유지와 증진, ▲ 조림을 통한 탄소 흡수 증진 등의 사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협력 사업의 성공을 위해 ▲ 양 기관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고, ▲ 산림 관련 전문 기술을 보유한 기관들의 공동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신한카드는 국내 최고 수준의 빅데이터 능력을 활용해 참여 기관들의 능력 활용도를 제고하는 것은 물론, 신한카드가 자체 개발한 소비 분야 탄소 배출 지수인 ‘그린인덱스’와 산림청 데이터를 연계하는 등 산림 생태계 보전에 힘을 보탤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향후 산림청과의 업무협약 내용을 적극 홍보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 플레이트에 멸종 위기 식물을 프린팅한 카드 상품을 출시하고, 자사 쇼핑몰인 ‘올댓쇼핑’에서 각종 친환경 임산물을 고객들에게 적극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신한금융그룹 중장기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에 발맞춰 도심 내 건강한 공원을 조성해 쾌적한 도시 환경을 만들기 위한 ‘에코존’ 설치는 물론, 그린 인덱스 등 디지털 기반 탄소배출 감축 추진, 전기차/수소차 등 무공해 자동차 전환 사업 등 친환경 경영을 확대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는 탄소 중립뿐만 아니라 산림의 생물 다양성에 대한 상호 협력이 가능한 산림청과 업무협약을 통해 향후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 방향인 친환경, 상생,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ESG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호 기자 webeconomy@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등록번호 : 서울 아02404 | 발행·편집인 : 김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호 | 등록일자 : 2013년 1월 3일 | 발행일자 : 2012년 6월 10일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 275, 2층 202호 비493(서초동, 중앙빌딩) | (기사·광고문의) 02-3667-2429 | (대표 이메일)kimlily@daum.net 웹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웹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