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흐림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1.2℃
  • 흐림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김민호 첫 주연작 “오디션 가는 길에…” ‘신병’ 비하인드 공개

URL복사

촬영현장, 애니메이션 속에 들어간 기분

 


[웹이코노미 윤혜인 기자] 배우 김민호가 올 상반기 최대 화제작 중 하나인 장삐쭈 원작의 드라마 ‘신병’(연출 민진기 / 제작 이미지나인컴즈, 네오엔터테인먼트) 캐스팅과 촬영장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김민호는 유튜브 채널 디글 [#누구세요] 인터뷰에서 “‘신병’ 정보를 조금 나중에 들었다. 오디션을 가는 길에 급하게 안경을 하나 사서 갔는데,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다들 빵 터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원작을 잘 알고 있고, 무조건 드라마나 영화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던 작품이다”라고 덧붙였다.


김민호는 “출연이 결정되고 나서 정말 좋았고 너무 신기했다”며 데뷔 후 첫 주인공이라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신병’은 모두가 주인공이다. 모든 캐릭터를 다 좋아하시게 될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애니메이션과 실사의 캐릭터 싱크로율로 화제가 된 ‘신병’의 다른 배우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민호는 “전승훈 배우는 임다혜가 실존인물이라면 이 사람이겠구나 싶을 정도로 닮았다.


또 제스처나 목소리, 태도는 남태우 배우가 가장 원작과 흡사하다”며 “촬영장에 오면 애니메이션 속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캐스팅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생활관 빌런’ 성윤모 역에 대해서도 힌트를 던졌다. 김민호는 “고사를 지낼 때 군복을 입고 기분 나쁘게 돌아다니며 인사도 받지 않는 사람이 한 명 있었다. 성윤모 역할을 맡은 배우였다. 촬영 전부터 메소드 연기를 하고 있었던 것 같다”며 웃었다.


김민호는 ‘신병’에 대해 “한국에서 군대가 남자만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군가의 아들, 누군가의 남자친구의 이야기다. ‘신병’에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담겼다”며 “더불어 원작을 사랑하는 분들도 좋아하실 만큼 재미있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신병’은 누적 조회수 2억 1700만 뷰를 돌파하며 메가 히트한 장삐쭈의 애니메이션을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배우 김민호를 비롯해 전승훈, 남태우, 이상진, 이정현, 이충구, 차영남, 강효승 등 출연진이 공개될 때마다 원작과 높은 싱크로율로 매번 화제가 됐다. ‘신병’은 현재 촬영을 한창 진행 중이며 올해 상반기 방영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