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5.8℃
  • 흐림대구 26.0℃
  • 흐림울산 25.3℃
  • 흐림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4.6℃
  • 흐림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7.3℃
  • 구름조금강화 23.6℃
  • 흐림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5.1℃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프리다' 최정원·리사·정영아·황우림, '열린 음악회' 출격

 


[웹이코노미 윤혜인 기자] 뮤지컬 '프리다'에 출연 중인 배우 최정원, 리사, 정영아, 황우림이 KBS '열린 음악회'에 출격한다.


오는 5월1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KBS 1TV '열린 음악회'에는 최정원, 리사, 정영아, 황우림이 출연할 예정이다.


이들은 작품의 대표곡으로 꼽히는 '코르셋'과 '비바 라비다'를 선보일 예정이다. '코르셋' 넘버는 17세에 겪게 된 사고로 프리다가 온몸이 산산조각 나고 다시는 걷지 못한다는 절망적 소견을 듣지만 부서진 척추를 세울 코르셋을 갑옷처럼 입고 목발을 검처럼 휘두르겠다며 삶을 선택하는 결의를 강렬하게 보여준다.


또 다른 킬링 넘버인 '비바 라비다'는 프리다의 인생을 함축적으로 담아낸 가사와 그녀의 격정적이고 뜨거웠던 인생을 표한한 웅장하면서 극적인 멜로디 라인을 선보인다.


작품은 어둠에 당당히 맞선 당대 최고의 예술가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생애를 액자 형식으로 풀어냈다.


최정원은 당대 최고의 화가 프리다를 연기한다. 리사는 마지막 쇼의 진행자이자 분신이었던 '디에고 리베라'를 연기하는 레플레하를 맡았다.


정영아는 프리다에게 죽음의 그림자를 드리우는 관념적 존재 '데스티노', 황우림은 프리다의 어린 시절과 평행우주 속 사고를 당하지 않은 프리다를 연기하는 메모리아 역을 맡았다.


오는 5월29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한다.



경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