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신한·우리·기업은행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 업무협약 체결

2022.05.26 12:01:20

탄소가치평가보증 전용 보증료지원 협약보증상품 출시


[웹이코노미 김송이 기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 이하 ‘기보’)은 26일(목) 신한․우리․중소기업은행과 「탄소중립 경영확산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 기여 기업의 금융비용 완화를 통해 탄소중립 경영확산 활성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보는 은행들의 보증료지원금 30억원을 재원으로, 대상기업에 2년간 0.5%p의 보증료를 지원하는 협약상품을 출시하여 총 3,000억원 규모의 탄소가치평가 우대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들은 은행의 보증료지원금 0.5%p와 기보 보증료 자체감면(최대 0.4%p)를 중복 적용받을 시, 최대 0.9%p의 보증료감면으로 금융비용 부담을 덜고 안정적인 자금 융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지원대상은 기업내부 및 외부에서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 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감축기업(시설도입, 연료전환 등) ▲외부감축기업(제품, 부품 등을 생산하여 판매) 등 4가지 유형의 탄소감축기업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감축 기여 우수기업을 적극 발굴·지원함으로써, 기업 전반의 탄소중립 경영확산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보는 앞으로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탄소배출량 측정과 효율적인 탄소 감축을 지원하기 위한 연계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여, 탄소중립 시대에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보는 기후대응기금을 재원으로 탄소감축 기여 중소기업들의 자금부담 완화와 탄소중립 경영확산 유도를 목적으로 탄소가치평가모델을 적용한 탄소가치평가보증을 지난 5월 4일 시행하였으며, 올해 총 5,000억원의 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송이 기자 webeconomy@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등록번호 : 서울 아02404 | 발행·편집인 : 김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호 | 등록일자 : 2013년 1월 3일 | 발행일자 : 2012년 6월 10일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 275, 2층 202호 비493(서초동, 중앙빌딩) | (기사·광고문의) 02-3667-2429 | (대표 이메일)kimlily@daum.net 웹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웹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