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5월 P-CBO 발행으로 코로나19 피해 기업 등에 1조원 지원

2022.05.30 19:03:16

상반기 최대 규모 발행으로 기업 필요자금 적시 공급


[웹이코노미 김송이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이달 1조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상반기 발행 중 최대 규모의 이번 발행을 통해 신보는 대기업 4개, 중견기업 36개, 중소기업 322개 등 총 362개사에 자금을 지원한다. 전체 지원 금액 1조원 중 7천 6백억원은 신규 자금 공급이며, 2천 4백억원은 기존 회사채 차환을 위해 지원된다. 

 

신보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K9(CPA 감사보고서 보유 기업은 K10) 이상,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이상인 기업이다. 
 
한편, 5월 신규 자금 일부는 해외발행을 통해 조달된다. 이는 신보 설립 이후 첫 해외발행으로, 3억 달러 규모의 만기 3년 ESG채권으로 발행된다. 국내 시장의 투자 수요 위축세에 대처하기 위해 신보는 글로벌 채권시장으로 투자자를 다양화함으로써 기업들에게 보다 안정적인 자금 지원이 가능하게 되었다.
 
신보 관계자는 “코로나19 및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위해 상반기 최대 규모의 P-CBO 발행을 통해 필요자금을 적시에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기업들의 자금 수요를 최대한 수용할 수 있도록 과감하고 혁신적인 정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송이 기자 webeconomy@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등록번호 : 서울 아02404 | 발행·편집인 : 김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호 | 등록일자 : 2013년 1월 3일 | 발행일자 : 2012년 6월 10일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 275, 2층 202호 비493(서초동, 중앙빌딩) | (기사·광고문의) 02-3667-2429 | (대표 이메일)kimlily@daum.net 웹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웹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