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취임 후 국민 관심도·호감도 모두 높아졌다

2022.12.01 18:47:10

연관어 '최고다' 82%, '기대하다' 63% 급증
부정어 '우려하다'는 12% 증가 그쳐 대조

 

지난 10월27일 회장직에 취임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 결과 국민 관심도는 크게 높아지고 호감도도 크게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데이터앤리서치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 대해 취임전 35일간(9월22일~10월26일)과 취임후 35일간(10월27일~11월30일)의 온라인 포스팅 수(정보량 = 관심도)와 해당 포스팅 들의 호감도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채널은 국민이 자신의 의견을 직접 올릴 수 없는 언론사 '뉴스'를 제외한 커뮤니티,블로그,카페,트위터,인스타그램,유튜브,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단체,정부/공공 등 11개 채널로 검색 사이트 수는 약 22만 개이다.

 

분석 결과 취임직전 35일간 '이재용 부회장' 키워드의 온라인 포스팅 수는 모두 9,764건으로 1만건이 채 안됐다.

 

반면 취임후 35일간 '이재용 회장'을 키워드로 한 온라인 포스팅 수는 1만8,335건으로 두 배 가까이 껑충 뛰었다.

 

뉴스를 뺀 개인 포스팅 수가 한달여만에 2만건에 육박한 것은 이재용 회장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크게 커졌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같은 기간 이재용 회장에 대한 국민 호감도를 조사했다.

 

분석 결과 회장 취임전 35일간 '이재용 부회장' 키워드 포스팅들의 긍정률은 44.74%, 부정률은 26.57%,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는 18.17%였으나 취임일인 10월27일부터 11월30일까지 35일간 '이재용 회장'의 긍정률은 50.33%, 부정률은 20.84%, 순호감도는 29.49%에 달했다.

 

긍정률은 6%P 가까이 오르고 부정률은 6%P 가까이 낮아지면서 순호감도는 11.32%P 좋아졌다. 백분율로 따지면 62% 이상 개선된 셈으로 긍정률이 전체 글의 절반을 넘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특히 '취임식(없이)'이란 키워드의 포스팅이 701건에 달해 국민들은 이재용 회장의 수수한 모습에 끌리는 모습을 데이터로 보여줬다.

 

이재용 회장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은 연관어 분석에서 잘 드러난다.

 

이재용 회장 연관어중 감정 형용사 1위는 '최고다'로 총 4,660건이었다. 취임전 35일 기간에 비해 82.8%나 늘었다. '기대하다'라는 연관어는 3,575건으로 직전 같은 기간에 비해 63.6% 늘었으며 '좋아하다'라는 키워드는 2,564건으로 직전 같은 기간에 비해 45.4% 늘었다.

 

반면 '우려하다'는 키워드는 2,958건으로 직전 같은 기간에 비해 12.8%, '어렵다'는 키워드는 2,918건으로 34.8% 늘어나는데 그쳐 결론적으로 긍정어 증가율이 부정어 증가율보다 훨씬 앞섰다.

 

데이터앤리서치 관계자는 "이재용 회장의 '톱 1000' 연관어 중 '투자'와 '사업' 키워드가 연관어 최상위권인 한 자릿 수 순위에 랭크돼 있는데 '삼성' 등 고유명사 연관어들을 제외하면 사실상 이 두 키워드가 1위와 2위"라면서 "이는 국민들은 여러 어려움을 극복한 이 회장이 위기에 처한 한국 경제 회복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지표"라고 밝혔다.

이주현 기자 webeconomy@naver.com
<저작권자 © 웹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등록번호 : 서울 아02404 | 발행·편집인 : 김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호 | 등록일자 : 2013년 1월 3일 | 발행일자 : 2012년 6월 10일 주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 275, 2층 202호 비493(서초동, 중앙빌딩) | (기사·광고문의) 02-3667-2429 | (대표 이메일)kimlily@daum.net 웹이코노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웹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