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23.4℃
  • 맑음서울 19.2℃
  • 구름조금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19.5℃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16.9℃
  • 흐림제주 21.5℃
  • 맑음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7.8℃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LG U+, 오픈랜 플랫폼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국내 최초로 통신사업자 연구실 환경에서 오픈랜 공용 플랫폼 검증 성공…가상화된 장비 통합 관제로 효율성↑ 
원격으로 기지국 설치 지원해 유연한 NW 구축 지원…”플랫폼 선도 기업과 협력 강화할 것”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글로벌 플랫폼 제조사들과 국내 최초로 오픈랜 공용 플랫폼 시험 검증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올해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LG유플러스가 기술 선도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후속 작업이다.

 

오픈랜(Open Radio Access Network, 개방형 무선 접속망)은 기지국 등 무선 통신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해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 간 상호 연동이 가능하게 하는 표준기술이다. 이번에 검증에 성공한 ‘오픈랜 공용 플랫폼’은 가상화 기반 기지국 장비의 성능과 품질, 안정성 확보 및 다양한 제조사의 기지국 소프트웨어를 통합 수용하기 위하여 필수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오픈랜의 핵심 요소로 꼽힌다.

 

오픈랜 플랫폼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단말 어플리케이션을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아 실행하듯 기지국 소프트웨어 역시 개별 기지국에서 원하는 기능만을 선별적으로 내려 받아 실행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된다. 또 특정 장비 공급사 하드웨어를 중심으로 운영되던 기존의 수동적 운영 방식을 벗어나 AI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중심 망을 구성하고 최적화된 상태로 운영할 수 있다.

 

오픈랜 공용 플랫폼을 활용하면 전국적으로 분산된 위치에서 많은 수량의 서버 설치가 필요한 경우 중앙에서 원격으로 손쉽게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다. 통신 사업자는 이를 이용해 네크워크 구축 시 유연성을 확보해 보다 효율적인 오픈랜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고, 고객은 보다 안정적인 품질의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오픈랜 생태계 조성을 이끌기 위해 지난 3월부터 글로벌 플랫폼 제조사들과 오픈랜 공용 플랫폼 개발에 협력해 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마곡 사이언스 파크에 오픈랜 공용 플랫폼 연구망을 구성하고, 필수 기능과 운영 자동화 기술을 실증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국내 통신 장비 제조업체인 ‘이노와이어리스’와 오픈랜 테스트 과정 중 연동 오류 발생 시 이를 빠르게 분석할 수 있는 시험 검증 장비를 개발하는 등 오픈랜 기술 개발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오픈랜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고 네트워크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외 글로벌 장비 사업자는 물론 국내 중소 장비제조사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선행개발담당은 “이번 협력을 통해 최신 플랫폼 기술을 오픈랜 공용 플랫폼에 적용함으로써 안정성, 경제성 측면에서 유리한 방향으로 오픈랜을 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NW플랫폼 기술 선도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검증한 오픈랜 운영 플랫폼은 지난 17일 열린 ‘LG 6G 테크 페스타’를 통해 공개됐으며, 오는 11월 말 예정된 글로벌 오픈랜 공유회 ‘플러그페스트’에서 검증 결과를 소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