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남

경남도, 산업현장 부족인력 공급을 위한 산업인력지원추진단(TF) 첫 회의 개최

“맞춤형 산업인력 지원을 위한 종합지원 체계구축이 제일 시급한 과제”

 

(웹이코노미) 경상남도는 산업현장의 부족한 인력을 즉시 공급하고 맞춤형 인력 양성을 위해산업인력지원추진단(TF)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산업인력 종합지원 시스템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23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최만림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산업인력지원추진단 첫 회의를 열고, 소관 실국장, 공공기관, 학계 관계자 등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단 운영방향과 산업인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산업인력지원추진단(TF)은 교육청년국을 총괄로 산업인력 문제가 대두되는 실국 부서와 경남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등의 공공기관, 지역대학, 직업계고와 같은 학계 및 각 산업분야 협의체 등이 각각 역할을 맡아 참여하게 된다.

 

경남도는 최근 고용률 상승과 실업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사회 주요 논의과제에서 여전히 맞춤형 산업인력의 부족과 인력수급 미스매치 문제가 빠짐없이 등장하고 있어, 산업인력 대응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경남 산업인력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그 추진전략 중 하나인 산업인력지원추진단은 경남의 산업 분야별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고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산업 분야별로 인력 수급을 예측하여 맞춤형 인재양성, 일자리 지원사업 등과 연계해 산업인력의 선순환 종합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총괄부서인 인력지원과에서 산업인력지원추진단(TF)을 소개하고, 경남연구원 윤혜린 박사의 산업인력 수요예측 및 대응방안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이후 최만림 단장의 주재로 소관 실국장, 공공기관, 학계 관계자들이 경남의 현재 산업인력 실태와 대응방안과 산업인력지원추진단의 운영방향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었다.

 

추진단은 도내 인력수급 문제가 시급한 산업 및 업종부터 범위를 구체화한 후 도와 공공기관・학계 등이 역할을 맡아 함께 참여하는 분과(워킹그룹)를 구성하게 된다.

 

이에 산업인력 수요를 우선 파악하여, 현재 추진되는 도 인력양성과 일자리 지원사업을 매칭하고, 현장에 맞는 지원사업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경남도는 맞춤형 산업인력 지원을 위한 종합지원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제일 시급한 과제이다”라며 “추진단에서는 현장에 맞는 맞춤형 구직인력을 찾아 산업체에 공급할 수 있도록 체계를 제대로 구축하여 경남의 산업 생태계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