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1℃
  • 흐림강릉 32.1℃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8.2℃
  • 대구 30.3℃
  • 흐림울산 29.5℃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1.3℃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이원덕 우리은행장, 은행장 취임 100일 고객중심・현장경영 행보

취임 100일째, 65개 거래처, 42개 영업그룹 및 지점을 방문
고객·현장 중심 경영 실천
고객·현장 의견을 은행장이 직접 챙기며 소통
본점 정책 수립시 최우선 반영 당부
현장이 즐거워야 고객에게 진실된 서비스 가능
즐거운 직장문화 조성에 힘쓸 것

 

[웹이코노미 윤혜인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지난 1일 취임 100일을 맞은 이원덕 우리은행장이 전국 곳곳에서 고객과 만나는 현장 중심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이원덕 은행장은 취임식 직후 가장 오래된 거래처와 방문고객 수 최상위 지점인 수유동금융센터를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100일간 65개 거래처, 42개 영업그룹 및 지점을 직접 방문했다. 이 행장은 취임 당시 고객·직원과 가까이 지내며 현장의 진솔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경영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특히 이 행장은 현장 방문시 기존 수직적인 당부 위주의 일방적 소통이 아닌, 상석 없이 원탁 테이블에서 격의 없는 토론과 논의를 통해 현장에서 해결책을 찾는다고 알려졌다. 또한 이 행장은 현장으로부터 청취한 다양한 의견이 본점 정책 수립시 최우선 반영될 수 있도록 직접 챙기고 있다. 직원들에게도 “영업현장이 즐거워야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고객에게 진실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즐거운 직장문화 조성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 행장은 “고객과 현장을 방문할수록 은행 경영에 대한 생생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어 고객과 현장에 은행의 미래가 있다는 취임시 믿음이 더욱 강해져, 앞으로도 계속 현장 방문을 이어 나가겠다”며, “고객님을 방문할 때마다, 우리 직원들을 칭찬하시는 목소리를 들을 때 은행장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행복하다”는 지난 100일간의 소회를 간략히 밝혔다.


한편 지난 5월에는 고객패널인 ‘우리 팬(Woori Fan)리포터’ 10명을 본점에 초청해 패널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고객 의견을 즉시 업무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또한 은행내 MZ세대 혁신 리더그룹인 ‘InnoThink(Innovate+Think의 합성어)’ 60명을 집무실로 초대해“언제든 편하게 은행장에게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해 줄 것”을 부탁했고, 지난 6월에는 영업점에서 근무 중인 행원급 20명을 본점에 초대해 ‘우리원탁’ 을 실시하며 젊은 직원들과 격식 없는 소통행사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