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제주

제주도, 의사 집단행동 대응 의료 공백 최소화…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 최고 수준 발령 따른 첫 회의 개최, 집단행동 종료 시까지 24시간 비상근무

 

(웹이코노미) 제주특별자치도가 의사 집단행동에 대응하고자 23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이날 오후 2시 30분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김성중 행정부지사 주재로 첫 회의를 개최했다.

 

정부는 의사 집단행동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환자 생명과 건강에 위협이 가해질 수 있다고 판단해 23일 보건의료 위기단계를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상향했다.

 

첫 회의에서는 제주지역 의사 집단행동 대응 현황 및 부서별 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제주도는 현재 가동 중인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확대 구성해 집단행동 종료 시까지 24시간 비상연락망을 유지하는 등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에 돌입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진료대책반, 총괄지원반, 점검검지원반, 주민소통반, 의료지원반, 대변인 등으로 구성됐다.

 

비상진료대책반은 응급의료, 이송 및 전원, 공공의료, 행정조치 등을 담당한다.

 

총괄지원반에서는 비상진료대책반의 협조 요청사항을 지원하고 부서 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점검지원반은 휴진 개원의 유선 및 현장 확인과 업무개시명령서를 부착하는 등 불법 집단휴진 대응업무를 지원하며 의료지원반은 응급환자 이송과 군의관 인력을 지원한다.

 

주민소통반에서는 민원 대응 및 안내, 피해신고·접수센터(129번) 연결 등을 지원하며, 대변인에서는 의료계 현황 등의 정보를 전파한다.

 

제주도는 이를 통해 수련병원 전공의 근무현황을 지속 모니터링 하는 한편 비상진료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의료시스템의 신속한 연계와 협력을 바탕으로 유관기관 핫라인 구축·운영, 비상 진료 의료기관 현황 파악 및 지도 점검 등을 추진한다.

 

또한 군,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을 통한 협력 지원도 강화한다.

 

보건소와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평일 진료시간을 확대하는 한편 주말·공휴일 진료를 실시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도내 주요 병원에서는 필수 의료과목 중심으로 단계적 진료체계로 전환하는 한편, 도와 관계기관(소방 등)의 협력으로 응급의료기관 간 24시간 긴밀한 협력 하에 신속 이송·지원체계에 나선다.

 

특히 휴진 시 주민 불편이 큰 소아·분만·투석 분야 중점관리대상 의료기관 27개소(제주시 14, 서귀포시 13)를 지정해 집중 점검도 추진한다.

 

22일 기준 제주지역에서는 도내 6개(서귀포의료원, 한마음병원, 중앙병원, 한국병원) 수련병원 전공의 141명 중 107명이 집단 휴진에 참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보건복지부의 점검 매뉴얼 및 「의료법」 제61조에 따라 21일 무단 결근한 10명의 전공의에게 업무개시명령서를 발부한 데 이어, 22일 업무개시 명령 이행 여부를 확인한 후 업무개시 불이행 확인서(9명)를 추가로 징구했다.

 

또한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도민들의 의료 불편을 줄이기 위해 제주대학교병원을 찾아 응급실 대응상황을 점검(2/21) 했으며, 제주지역 지역의료 유관기관 비상대책회의를 개최(2/22)한 바 있다.

 

김성중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집단행동 관련 현황 파악 및 지도 점검과 함께 비상진료 대책이 원활히 운영되는지 확인하고 의료진들이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며 “부서·기관 간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진료가 가능한 병의원 정보 등을 신속하게 전달하고 정확한 상황정보 파악, 전파, 분석 대응 등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아랍에미리트(UAE) 출장 중인 오영훈 지사도 “민·관·군·경 등 관계기관과 부서 간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며 도내 의료공백 최소화와 도민 의료 불편 해소를 위해 전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